기사를 본 후 좋아요 or 싫어요로 반드시 평가해주세요

“여의도에서나 쓸 문건을 판사가…법률가로서 부끄럽다”

사회
작성자
giveram
작성일
2020-07-22 10:13
조회
44
전체 0